이낙연, 정책위·민주연구 사회경제통합 방안 주문
이낙연, 정책위·민주연구 사회경제통합 방안 주문
  • 김석구 기자
  • 승인 2021.01.1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국제매거진/안희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양극화에 집중하며 격차 해소에 방안 마련에 나섰다.

이낙연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 신규확진사가 451명으로 진정세를 보이고 있어 다행이지만 우리에겐 코로나 못지 않게 코로나양극화"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는 "고소득 층의 소득은 더 늘고 저소득층의 소득은 더 줄어드는 k자 양극화"라고 지적하며 "코로나양극화 등 코로나 전쟁과 코로나양극화 두 전쟁 모두 이겨야 내기 위해 비장한 각오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낙연 대표는 "코로나양극화를 막아야만 사회경제통합이 이뤄질 수 있고 사회경제통합해야 국민통합에 다가간다"며 "당 정책위, 민주연구원은 외부전문가와 사회경제적 통합의 창의적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양극화 심화되고 있다"며 "민주당은 영업 정지되거나 제한된 업종 종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절박한 외침을 무겁게 받는다. 민주당과 정부는 소상공인 고통을 외면하지 않고 저책역량을 동원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오늘부터 코로나피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다"면서 "정부여당은 협의해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업종의 현장의견을 세밀히 반영하도록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