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4차 추경, 응급상황 처한 국민 구할 심폐소생술"
정 총리 "4차 추경, 응급상황 처한 국민 구할 심폐소생술"
  • 김보영 기자
  • 승인 2020.09.2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전날 국회를 통과한 4차 추경과 관련 “이번 추경은 응급상황에 처한 분들을 구할 심폐소생술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초기 4분의 대응이 심장이 멈춘 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것처럼, 이번 추경도 속도가 관건”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손님의 발길이 끊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절박하다. 폐업할 여력도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며 “힘겹게 고용을 유지해 온 기업들과 소득이 급감한 노동자, 실낱같은 취업의 가능성을 놓지 않았던 구직자와 근근이 버텨온 저소득층도 이제는 한계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이 신속하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부처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주기 바란다”며 “언제 얼마만큼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 안내와 홍보를 대폭 강화하고 절차는 최대한 줄여달라”고 지시했다.

또 “사각지대를 줄이려 최대한 노력했지만 안타깝게도 이번 추경의 도움을 받지 못하시는 분들도 있다”며 “관계부처는 추경 외에 정부가 마련한 다른 지원대책들도 적극 알려서 필요한 분들이 제때 혜택을 받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빚을 내서 어렵게 마련한 추경이지만 피해를 온전히 회복하기엔 충분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국민들이 조금이라도 더 따뜻하게 추석을 보내고 재기의 디딤돌을 놓을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