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文대통령 청년들에게 사과하라"
하태경 "文대통령 청년들에게 사과하라"
  • 김석구 기자
  • 승인 2020.06.29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6일 국회 소통관 인천국제공항공사 취업 관련 추가 내용 기자회견 모습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9일 인천국제공항사 시태와 관련해 "청와대가 계속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청와대 가짜뉴스가 청년들 분노 더 키운다. 연봉 가짜뉴스 유포한 문재인 대통령은 청년들에게 사과하라'는 제목으로 이같이 글을 올렸다.

하태경 의원은 "인국공 보안검색 직원중 자회사로 옮겼거나 옮길 예정인 직원들은 현금성 복리후생비를 포함해서 약 4300만월을 받는다. 그리고 직고용하면 플러스 알파를 받음에도 청와대는 고집스럽게 3800만 받는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3500만원 보다는 조금 더 썼지만 청와댜도 가짜뉴스 퍼뜨리고 있다"며 "연봉 가짜뉴스라도 퍼뜨려 청년들에게 이건 너희들 자리가 아니다라고 타이르려고 하니 청년들이 더 분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 유포한 문재인 대통령은 청년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또한 "문제의 본질은 청와대가 그렇게 나추려고 하는 연봉에 있지 않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반대가 아닌 과정의 공정성인데 청와대는 여전히 헛발질"이라고 힐난했다.

하태경 의원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더라도 일자리만 전환해야지 특정 사람까지 자동전환하는 건 명백한 특혜라며 새로 생기는 정규직 일자리는 모두에게 개방하고 공정경쟁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하태경 의원은 "청와대는 문제에 대한 공정한 해법이 없으니 진단이 엉뚱하고 가짜뉴스 선동만 계속 반복하고 있다"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은 가짜뉴스 유포 중단하고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해결책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