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여야 엇갈린 반응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여야 엇갈린 반응
  • 이화정 기자
  • 승인 2020.05.25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25일 오후 이용수 할머니 대구 기자회견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아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윤미향 당선인과 더불어민주당이 답할 차례라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용수 할머니는 이날 대구에서 1차 기자회견을 열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의혹에 대해 쉼터를 화려하게 지어 놓고 윤미향 위대한 대표 아버지가 사샸다고 하더라 이런거 엄청나게 나왔는데 그건 다 검찰에서 밝힐 것이라며 죄를 모르고 아직도 큰소리하고 있는 이사람들, 꼭 이 죄를 물어서 죄를 살려야 한다고 눈물의 기자회견을 가졌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윤미향 당선인 의혹에 대해 기존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입장에 변화가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나 대변인이 브리핑했듯 사실관계 확인하고 그 결과에 따라 당에서 입장표명할 것이며 건건이 대응하지 않고 전체적 흐름을 결과에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은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 이용수 할머니가 17일 만에 두 번째 기자회견에서  상상도 할 수 없는 아픔과 질곡의 삶도 모자라 이런 회견을 해야 하는 할머니의 마음을 감히 짐작할 수 없다며  이제 윤미향 당선자와 더불어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바보같이 당했다고 생각해 펑펑 울었다며 고령의 나이에도 울분을 토하시는 할머니를 보면 국민들은 함께 울었고, 함께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고 격앙했다.

또 "의혹이 확대되자 급작스레 할머니를 찾아가고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할머니가 안아준 것을 '용서했다'고 포장되었다는 부분에서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며 "이것은 이념의 문제도 정치의 영역도 아니다며 역사의 아픔을 명확히 인식하고, 할머니들의 상처를 제대로 보듬어 드리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당연한 의무에 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할머니의 말씀대로 첫 기자회견 이후에 나온 수많은 의혹에 대한 법적 처벌 문제는 검찰조사에서 이뤄질 것이라면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며 할머니의 말씀대로 두 번 다시 이런 일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