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공정한 사회' 만들기 제시
안철수, '공정한 사회' 만들기 제시
  • 송명석 기자
  • 승인 2020.02.1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가칭)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공정한 사회 만들기 위한 실천방안을 밝히고 있다.

안철수 (가칭)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은 13일 "현 정권은 민주주의 세력도, 촛불정신을 계승한 정권도 아니며 명백하게 자기편의 이익만을 챙기는 사익추구세력"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제대로 일하는 정치', '정의로운 사법체계'에 이어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실천방안을 제시했다.

안철수 위원장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은 정의와 공정의 최소한의 기준에도 까마득하게 못 미치는, 부끄럽고 몰염치한 결정이었고 그 일가족의 행위는 대한민국 보통 국민들의 삶의 의욕을 꺾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다섯 가지 불공정 관행과 근절 방향으로 첫째 힘 가진 사람이 힘없는 사람을 부당하게 이용하고 착취하지 못하게 할 것이며 둘째, 입학과정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 같은 사례를 다시는 일어날 수 없게 만들 것이고 셋째, 군대에서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과 같은 사례도 다시는 일어날 수 없게 해야 하고 넷째, 울산시장 관권공작선거 같은 일은 엄단하고 공직기장을 바로세워야한다. 다섯째, 윤석열 검찰총장 체제를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위원장은 "이 다섯 가지를 통해 거짓과 위선의 세력들이 촛불의 가면을 쓰고 건강한 공동체의 가치와 사회규범을 통째로 말아먹으려는 것을 막아내야 한다"고 다짐했다.

안철수 위원장은 또 "21대 국회에서 국민당의 공정사회를 위한 5대 실천계획으로 △ 로스쿨과 의학전문대학원을 폐지하고 사법시험을 부활 △ 고용세습 △열정페이 근절 △지역구 세습 금지△ 국회 불공정 신고센터 설치 및 공정사회 실현 특별위원회 설치해 사회 정의와 공정 실현을 위한 범사회적, 범국민적 흐름을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위원장은 "성실하게 일하고 노력하는 국민이 인정받고 정당한 대가를 받는 사회,그래서 우리 아들딸들이 노력하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사회,진정으로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 그것이 국민당이 만들고자 하는 세상"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