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관위 미래한국당 정당등록 거부해야
민주당, 선관위 미래한국당 정당등록 거부해야
  • 김석구 기자
  • 승인 2020.02.12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매거진 B/D
국제매거진 B/D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꼼수위장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정당등록을 단호하게 거부해야 한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엄정한 판단을 촉구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12일 국회 현안브리핑에서 "중앙선관위는 기본요건도 갖추지 못한 당사, 한국당과의 이중당적 당원 의혹 등에 대해 검토한 바 미래한국당의 정당 등록을 받아주기로 했다고 잠정 알려졌다며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총선용 편법정당인 미래한국당이 공식 정다응로 등록된다면 자유한국당의 창당쇼가 완성되고 민주주의 우롱 대국민사기극이 정점이 찍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 정치적 의사결정 형성에 기여할 독립적 정당에 부여하는 특권이 법질서를 어지럽히는 미래한국당에 주어지는 것을 용인하는 법도, 용인할 국민도 없다"고 밝혔다.

이재정 대변인은 "선관위는 등록을 거부할 권리가 없다고 변명하나, 꼼수정당을 받아들이는 유권해석을 한다면 이는 헌법과 법을 넘어선 선관위의 정당허가권을 창설하는 것이고 명백히 헌법 파괴 행위에 선관위가 동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한국당의 짬짜미를 그냥 묵과할 수 없으며 불법행위에 대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