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정치공학적 결합 공멸의 길"
손학규 "정치공학적 결합 공멸의 길"
  • 송명석 기자
  • 승인 2020.02.12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타당과 통합을 병행추진하고 있지만 정치구조개혁과 세대교체, 극한 거대양당제 낡은 정치구조 개혁이어야 하고 결코 정치적 이합집산이나 공학적인 결합에 그쳐서 안된다"고 말했다.

손학규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정치구조개혁과 세대교체가 중심과제가 될 때 비로소 통합이 그 의미를 가진다"고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많은 사람들이 이번 통합이 지역주의정당을 우리 정치에 다시 등장시키는 결과가 되지 않을까? 큰 우려를 갖고 있고 실제로 당 안팎 많은 동지들이 지역정당화를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정당으로 전락할 것이면 통합을 안하는 것이 낫고 절대 해선 안 된다는 주장을 펴는 분들도 많다"고 지적했다.

손학규 대표는 "활짝 열린 중간지대를 국민 행복만 바라보는 새 정치세력이 돼야하고 미래세대에게 주도권을 넘기는 것이 필요하며 이것은 중도실용 새정치와 이를 위한 세대교체를 바라는 국민 염원이고 이야말로 총선 승리 기본전략"이라고 힘줘 말했다.

또 "서울 종로구 선거는 여당과 제1야당 차기 대권주자 2명이 맞붙어 너죽고 나살기 경쟁이는 것은 우리 정치의 거대얃앙 극한투쟁정치 그대로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번 총선을 통해 권력구조 개혁의 기반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이고 미래세대 주체가 돼 낡은 정치구조가 개혁하는 구도를 만들지 못하면 제3지대 통합은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 기성정치인 의석 수 몇개 올리기 위한 이합집산은 공멸의 길일뿐 아니라 한국정치 미래를 어둡게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사명은 세대교체를 통한 정치구조개혁을 위해 저의 신명을 바칠것이고 미래세대가 주역 되도록 그들에게 주도권을 넘겨줄 때 당대표로서 제 역할은 거기까지"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