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구태정치 국민심판" vs 심재철 "책임 묻겠다"···'文대통령 탄핵' 공방 계속
이인영 "구태정치 국민심판" vs 심재철 "책임 묻겠다"···'文대통령 탄핵' 공방 계속
  • 이화정 기자
  • 승인 2020.02.1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매거진] 이화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 공방을 이어 가며 각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은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울산 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공소장을 보면 대통령이 관련 사실을 알고 있었을 정황이 있다며 21대 국회가 구성되면 특검 추진과 대통령이 연루 사실이 나여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발언에 반발하며 즉각 비판에 나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국제매거진D/B]

이인영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제182차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지금은 국민 안전이 위협당하는 국가 비상상황이고 재난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의 대통령 탄핵 주장 태도에 거듭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민의 생명이 걸린 이런 중대한 시기에 태연히 정쟁의 화약고에 불을 붙이는 한국당의 정쟁유발에 기가 막힌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며 "구태정치를 끊어낼 해법은 냉혹한 국민의 심판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런 시대착오적인 정쟁 기도를 좌시하기 않겠다면서 구태정치를 기다리는 것은 국민심판이라는 철퇴뿐"이라고 비판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 [국제매거진 D/B]

한국당은 울산시장 선거부정의 정황은 너무나 명확하고 증거들은 차고 넘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설명을 요구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공작의 문제는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근본에 관한 문제"라며 정부여당을 압박했다.

또 "검찰공소장을 본 법조인들 사이에서는 좌파이든 우파이든 진영을 떠나 대통령 탄핵사안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연달아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도 '대통령의 개입이 확인될 경우 탄핵사유'라는 내용의 시국선언을 했다"며 "이 선언에는 전 대법관, 헌법재판과느 법무부장관, 검찰총장, 변혁회장 출신 법조인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고 부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울산시장 선거공작에 대해 언제까지 입을 다무는지 지켜보겠다"며 "4월 총선 후 21대 국회에서는 이 불법선거의 전모를 반드시 밝혀내고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