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대안신당-평화당, 첫 통합추진회의 개최
미래당-대안신당-평화당, 첫 통합추진회의 개최
  • 김석구 기자
  • 승인 2020.02.1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통합추진위원장,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

호남 기반을 둔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3당이 11일 국회에서 첫 통합추진회의를 열고 제3의 지대 통합에 본격 나섰다.

3당은 이날 회의에서 통합 방식과 절차, 지도부 구성, 정강 정책 변경 등을 논의하고 이번주 내 지역주의를 넘는 중도개혁 실용정단을 만드는 통합 목표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은 "여기에 모인 3당통합추진위 대표들고 그간 정치다운 정치를 못하고 분열과 분열을 거듭했던 점에 대해 국민들께 깊은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주선 위원장은 "진영 논리에 빠지지 않고 대승적 차원에서 협치, 공정과 정의, 실용과 민생만을 이야기하는 세력과 모두 함께하는 통합과 포용의 정당이 되고자 하는 생각으로 이 자리에 왔다"며 "우리 3당이 조건 없이 옥동자를 만들어내는 통합 선언 발표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은 "오늘 우리는 우리 국민들의 갈구하는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이 자리에서 3당 통합을 신속하게 마무리하고 또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외부 세력과의 결합을 신속하게 이뤄내기 위해 자리를 함께 했다"며 첫 회의의 의미를 강조했다.

유성엽 위원장은 "오늘 여기서 결판이 날 때까지 문을 열어주지 마시고 조속한 결론이 날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저도 최선을 다해 협상에 임하고 바람직한 결론을 도충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은 "제가 아직도 바른미래당 당적을 공유하고 있다는 사실이 지금의 신당의 지난 2년간에 우여곡절을 잘 말해주는 것 같다"며 반드시 통합이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박주현 위원장은 "호남에서 경쟁구도가 유지되어야 하고 범호남 개혁지지자들에게 선택지를 드려야 하며 가장 중요한 의미는 선거제 개혁으로 약자분들이 정치세력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통합의 가장 큰 이유"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