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식 종료' 황교안,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서 보수 '통합' 강조
'단식 종료' 황교안,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서 보수 '통합' 강조
  • 이화정 기자
  • 승인 2019.12.02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매거진] 이화정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종료 이후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보수 '통합' 논의를 다시 꺼내들었다.

황교안 대표는 2일 오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이제 통합도 구체적인 실천에 옮겨야 할 때"라며 "문재인 정권을 확실히 심판하고 국민들에게 미래의 희망을 주는 강력한 대안 정치세력을 만들기 의해 자유민주세력 모두가 소아를 넘어서 대아를 충실히 따를 것"을 호소했다.

황교안 대표는 "통합 논의가 그들만의 리그가 되지 않기 위해서 이제 국민이 직접 앞장서서 독려해주시기 바란다"며 "애국시민 여러분들의 큰 관심과 역할을 기대하고 저도 그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애국시민 여러분 아직 저와 자유한국당이 많이 부족하다"며 "국민들의 높은 여망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함을 늘 송구스럽게 생각함에도 불구하고 변화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단식 이전에 한국당과 그 이후의 한국당은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며 "저와 한국당은 나라를 지키고 바로 세우기 위한 굳건한 의지를 끝까지 지켜 당의 쇄신과 통합을 이루며 광화문에서 천만 10월 국민항쟁을 이룩한 국민 여러분만 바라보고 가겠다"며 힘 모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