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김인애 교수, 2019 대한폐암학회 추계학술대회서 우수 연제상 수상
건국대병원 김인애 교수, 2019 대한폐암학회 추계학술대회서 우수 연제상 수상
  • 송명석 기자
  • 승인 2019.12.02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정밀의학폐암센터 김인애 교수(호흡기-알레르기내과)가 2019 대한폐암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 연제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지난 22일 롯데호텔 월드에서 개최됐다.

수상 논문은 '차세대 염기 서열 분석(NGS)을 통한 1기 폐선암의 재발 관련 유전자 고찰'이다. 

김인애 교수는 건국대병원에서 10년 동안 수술 받았던 1기 폐암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NGS(Next-generation sequencing) 결과를 분석해 새로운 재발 예측 유전자(CTNNB1 돌연변이, ALK 등 융합유전자)를 찾아낸 점을 인정받아 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연구는 건국대병원 정밀의학폐암센터 이계영 센터장, 건국대병원 병리과 김완섭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한편, 김인애 교수는 해당 논문으로 ‘2019 대한결핵 및 호흡기 학회 추계학술대회’서 우수 초록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