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전립선암 시술 '최신형 하이푸(HIFU)' 기기 도입
삼성서울병원, 전립선암 시술 '최신형 하이푸(HIFU)' 기기 도입
  • 송명석 기자
  • 승인 2019.11.30 0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는 전립선암 환자에게 고강도 초음파 집속술 시 사용하는 최신형 '하이푸(HIFU)'기기를 최근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한 EDAP-TMS사의 Focal one ® 장비는 초음파를 통해 직장벽을 자동 인식하여 보존하고, 치료 속도도 가장 빠르다. MRI를 덧입힌 퓨전 영상 및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국소 치료에 최적화되어 있다.

최근 수술보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대안적인 치료들이 대두되고 있는데, 고강도 초음파 집속술은 1회 치료로 간단하고 재치료를 하는데 제약이 없어 초기 암환자들이 선호한다. 특히 남성기능과 배뇨기능을 가장 효과적으로 보존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또한 비뇨의학과 이현무 • 전황균 교수팀은 2017년 3월부터 회음부 조직검사를 시행했다. 회음부 조직검사는 경직장 조직검사에서 발견하지 못했던 암을 30% 추가로 발견하여 전립선암 진단 및 관리에 유용하다. 또한 적극적 관찰 혹은 국소적 치료 대상자를 선별하는데 유용하다.

초기 전립선암 환자에게 매우 효과적인 하이푸 치료법과 회음부 조직검사를 모두 시행하는 병원은 현재 국내에서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가 유일하다.

이현무 • 전황균 교수팀은 "삼성서울병원은 2004년에도 국내 최초로 하이푸 기기를 도입하여 15년간 장기적인 치료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끊임없이 환자별 맞춤형 치료를 위해 새로운 치료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최신 하이푸 장비 도입 외에도 올해에만 국제학술지에 회음부 조직검사와 관련한 논문 3편을 발표하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 해나가고 있다. 앞으로도 삼성서울병원 비뇨의학과가 전립선암 치료에 선도적인 역할을 계속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