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의원, 서울시 개발비 10억원 모바일앱 28개 '폐기'
김상훈 의원, 서울시 개발비 10억원 모바일앱 28개 '폐기'
  • 송명석 기자
  • 승인 2019.11.1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김상훈 의원실

[국제매거진] 송명석 기자 = 서울시는 서울시민 세금 23.8억여원을 들여 56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하였으나 이중 절반인 28개만 현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나머지 절반은 폐기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서구)이 서울특별시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모바일앱 현황'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는 2009년 12월 "서울여행의 모든것(I Tour Seoul)"앱 서비스 제공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23.8억여원을 들여 56개 앱을 개발하였으나, 현재는 절반인 28개 앱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나머지 28개는 폐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폐기된 28개 앱에 쓴 개발비는 약 10.4억원이었다.

또한 서울시는 개발비 외에 모바일 앱 운영을 위해 2009년부터 지금까지 51.3억원원을 썼으며, 이중 폐기된 28개 앱에 사용된 운영비는 5.4억원이었다.

폐기된 앱들은 이용실적이 매우 저조하였는데, 다운로드 수를 살펴보면 현재 운영중인 앱의 다운로드 건수는 약 9백72만건에 이르나, 폐기된 앱의 다운로드 건수는 2백72만건에 불과하였다. 게다가 폐기된 앱 중 서비스기간이 3년을 넘지 못한 앱은 11개(39.3%)나 됐다.

김상훈 의원은 "서울시 모바일앱은 서울시민의 혈세로 만들어지고 운영되는 만큼 예산 낭비가 없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이용률이 낮은 앱은 활용도를 높이고 불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앱은 조속히 폐기하여 운영비가 새는 것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