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보수대통합' 혹평 쏟아져
정치권, '보수대통합' 혹평 쏟아져
  • 이화정 기자
  • 승인 2019.11.08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사진/이상벽 기자)

[국제매거진] 이화정 기자 = 정치권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안한 '자유 우파 대통합'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간 교감소통이 화두로 떠오르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박찬주 영입 책임 회피용인 뚱딴지 제안'에 이어 '정치적 금도', '찻잔 속의 미풍'이라고 혹평이 쏟아지고 있어 12월 보수대통합이 이뤄질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 안 받기로 유명한 유승민 의원이 황교안 대표의 전화를 받은 것은 급하기는 급했던 모양이고 기호 2번 달고 총선에 나가겠다는 의원들의 성화도 컸을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제 통합의 시계도 돌아가고 신당창당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것이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손학규 대표는 "공당의 적을 두고 있는 의원이 당헌, 당규에도 없는 조직을 자의적으로 만들고 신당창당을 준비한 것은 정치적 금도를 벗어나도 한참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대안정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위기의 황교안 대표는 국면전환을 위해 보수대통합의 깃발을 들었지만 바른미래당 유승민계 몇 명 의원들의 예정된 입당으로 끝날 것"이라며 "보수대통합은 찻잔 속의 미풍"이라고 글을 올렸다.

박지원 의원은 "예측대로 황교안 유승민 두분은 '박근혜 탄핵은 덮고 묻지마 통합', 반면 탄핵을 부정하는 친박 신당 우리 공화당은 통합을 반대하고 박근혜 사전에는 용서가 없으며 탄핵을 동조한 의원들과 반대한 의원들은 분열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자유 우파 대통합 제안은 장병 갑질 장군 영입에 대한 책임 추궁을 피하기 위한 '묻지마 보수 통합'으로 뚱딴지 제안"이라고 폄하했다.

민주당은 황교안 대표의 12월 보수통합 주장은 한달 안에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어 보겠다는 선언한 것과 다름없는 뜬구름 잡는 말잔치일 뿐이라고 힐난했다.

이런 가운데 황교안 대표는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되살리는 길은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밖에 없음을 강조하며 대통합협의기구 실무팀에 홍철호, 이양수 의원을 배치하고 사전협상 준비에 돌입했다.

유승민 의원 등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은 권은희, 유의동 의원을 공동 단장으로 하는 신당 기획단을 출범시키고 논격적인 통합 논의에 나섰다.

유승민 의원은 "선거용 야합이나 하고 이러기 위해서 말로만 할 그런 일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 주시고 대화에 임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한국당이 우리공화당과 협의하겠다는 뜻에 대해서는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황교안 대표가 제안한 자유 우파 대통합 제안이 각 보수 주체들의 색깔이 확연하게 갈라져 있는 가운데 12월 보수 대통합이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