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강기정 민정수석 '파면' 총력
한국당, 강기정 민정수석 '파면' 총력
  • 이화정 기자
  • 승인 2019.11.06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국제매거진] 이화정 기자 = 자유한국당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파행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며 국회모욕 근절을 위한 '강기정법' 발의 등 당력을 집중시켰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강기정 수석에 대해선 더 이상 언급할 가치가 없다"며 "청와대는 이번 청와대 운영위 국감에서 나타난 안보에 있어서 안보실장의 잘못된 인식 그리고 잘못된 대응에 대해서 반드시 그 책임을 물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또 "여당은 청와대 말썽이나 뜯어말릴 생각은 못하고 그 와중에 또 야당 탓, 책임 떠넘기기를 하고 경제성장률이 2%가 안 되면 그것이 우리 한국당 탓이라고 하는 황당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심재철 의원은 "청와대 수석이 국감장에서 국민의 대표에게 고함과 삿대질을 한 것은 곧 국민한테 그런 짓거리를 한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과 원활한 관계를 원한다면 즉각 강기정 막장수석을 해임해야 한다. 그래야 그나마 국민과 야당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는 것"이리고 지적했다.

원유철 의원은 "국민을 대신해서 국정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국정감사장에서 제1야당 원내대표에게 소리를 버럭 지르는 정무수석이 있는 오만한 정권"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고집, 그리고 불통은 대한민국의 국제적 고립, 동맹파괴, 경제파탄, 국회 파행으로 필연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압박했다.

이만희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원내부대표 등이 공동발의한 강기정법은 국회증언감정법 15조 1항의 '다만, 청문회의 경우에는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연서에 따라 그 위원의 이름으로 고발할 수 있다'에서 '다만, 청문회의 경우에는'이라는 단서조항을 '또한 재적위원 3분의 1이상의'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안건심의, 국정감사, 국정조사, 청문회에 출석하는 모든 증인에 대해서 위원 3분의 1 이상의 연서만 있으면 위원의 이름으로도 고발할 수 있도록 해 반복적인 위증과 국회 모욕을 근절할 수 있도록 했다.

이만희 의원은 "한국당은 강기정법을 통해 국회를 무시하고 모욕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