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분열 해결책은 검찰 신속한 수사"
박지원 "조국분열 해결책은 검찰 신속한 수사"
  • 김석구
  • 승인 2019.10.07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국제매거진] 김석구 기자 =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7일 '서초동 집회'와 '광화문 집회' 등 조국 사태를 해결책은 검찰의 신속한 수사라고 강조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광화문 에서는 조국 장관 일가를 수사라하는 것이고 서초동 집회는 검찰개혁 조국 수호인데 국민과 국가를 위해 검찰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지"를  물었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검찰의 신속한 진상규명"이라고 답변했다.

박지원 의원은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답변에 "바로 그것이다. 저는 처음부터 검찰개혁에 방점을 찍고 조 장관을 지지했지만 의혹이 제기되고 이에 대해 본인과 가족들은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검찰 수사를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했고, 이제는 검찰에서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어 "이제 조국 피로증도 왔지만 조국 수사 피로증도 왔다"면서 "조국 장관 5촌 조카 조범동씨 공소장을 제출하지 못한 이유?"를 물었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초기에 관련자들이 해외에 도피해 약 보름 동안수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면서 오늘 중으로 (공소장) 제출하겠다"고 답변했다.

박지원 의원은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에 70여 건의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된 것이 맞느냐"고 따졌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정확한 숫자는 세어보지 못했지만 수사에 꼭 필요한 범위에서 청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