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당, '체제 전복' 세력"
나경원 "여당, '체제 전복' 세력"
  • 이화정 기자
  • 승인 2019.10.07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국제매거진] 이화정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반대집회와 조국 비호집회가 참 잘 대비되는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비호집회에는 헬기 크레인이 동원됐고 광화문 집에에는 한개도 설치되지 않은 이동화장실, 심지어 집회가 늦게 끝날 경우 버스, 지하철 막차까지 연장 등 '관제데모' 넘어선 '황제데모'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헤아릴수없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온 광화문 집회를 동원집회로 깎아내린 민주당은 자신들 동우너령 들킬까봐 이런저런 지령도내려며 국민을 속이기, 언론 속이기 달인으로 인정한다"고 비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당은 정권을 향한 민심의 강한 분노를 억누르기 위해 이번에는 '내란 선동' 운운하면서 윽박지르고 있고 대놓고 검찰을 협박하고 범죄혐의 수사를 방해하는 이 집권세력이야말로 '내란 음모', '체제 전복' 세력"이라고 말했다.

또한 "'검찰개혁' 자유한국당도 100% 찬성한다. 범죄 혐의자나 감싸 도는 이 정권과 여당보다 더 확실하고 정확한 검찰개혁을 하겠지만 검찰을 장악하고 통제하는 법무부장관이 있는 한 진정한 검찰개혁 논의는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지금처럼 조국 구하기에 정권의 명운을 거는 집권세력이 오히려 검찰개혁을 방해하고 있는 꼴"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게이트는 검찰 전체를 갖고 노는 수준의 사법농락이 계속된다면 결국 역대 최대의 특검만이 답이며 정경심 교수 영장청구 등이 그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여당은 더 이상 진실규명의 소명을 외면하지 말고, 입법부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국정조사에 응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