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여야, 국민 분노 달래야 한다"
문희상 의장 "여야, 국민 분노 달래야 한다"
  • 송명석 기자
  • 승인 2019.10.07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문희상 국회의장이 주최하는 초월회 오찬 간담회

[국제매거진] 송명석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7일 "국회는 사회의 모든 갈등과 대립을 녹일 수 있는 용광로가 되어야 하는 곳인데 대립과 혼란을 부추기는 모습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여야 지도부가 국민의 분노를 달래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정동연 민주평화당 대표와 초월회 오찬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한국은 더 이상 변방의 약소국이 아닌 세계 중심국가로 우뚝 서가는 단계에 얼라서 있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만들어갈 절호의 기회로 결코 높치지 말아야 할 대전환의 갈림길에 놓여 있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서초동과 광화문 두개의 대한민국에 지난 며칠 동안 죄인된 마음으로 참담한 심정으로 묵도했다"면서 "이대로 가면 대의민주주의는 죽고 정치실종의 장기화는 민주주의 자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심각한 위기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지금 당장 국회가 스스로 존재의 이유를 증명해야 하고 정치와 대의민주주의를 복원하기 위해서 모든 쟁점의 논의와 합의는 국회에서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사법개혁의 완성도 결국 국회의 입법"이라고 밝혔다.

또한 "장관이 누구든 검찰이 무슨 자체개혁안을 내놓든, 국회가 내일이라도 합의만 하면 사법개혁에 대한 논쟁은 없어지는 것"이라며 "저는 국회법에 따라 가능한 모든 의장 권한을 행사해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히 상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서초동도 민심이며 광화문도 민심"이라면서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묵묵히 바라보는 더 많은 국민의 마음도 헤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회와 정치권이 진진하게 답해야 한다"며 "여야 지도부들이 정치를 복원해 국민의 분노를 달래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