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 등 해당행위 조치
손학규, 유승민 등 해당행위 조치
  • 이화정 기자
  • 승인 2019.10.07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국제매거진] 이화정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7일 "유승민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라는 이름의 모임에 참석하고 있는 국회 의원과 지역위원장들은 당헌당규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며 엄중 경고 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모임에서 공공연하게 탈당이나 신당 창당이라는 논의가 전개되고 있고 당원으로서는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행당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당대표로서 분파적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당원들에 대해 해당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손학규 대표는 이어 "바른미래당 윤리규범 제4조 2항은 모든 당원은 당 발전을 위해 활동에 협력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제5조 1항은 사회상규에 어긋난 언행으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켜선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당의 지도부로서 당의 화학과 발전을 위해 본을 보여야 할 일부 최고위원들이 최고위 참석도 안하고 분파행동에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분파모임에 소속돼 있는 일부 의원들의 당대표를 향한 무책임한 명예훼손적 발언에 대해 엄중 경고한다"면서 "일부 의원들의 언행은 당원은 폭언, 폭행,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등 국민 정서 반하는 언행 해서는 안되다는 규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이에 대해 기강 확립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