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국회의원들 잇따라 조국 임명 규탄 삭발식
여성 국회의원들 잇따라 조국 임명 규탄 삭발식
  • 이화정 기자
  • 승인 2019.09.1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식을 하고 있다

[국제매거진] 이화정 기자 = 야당 여성 국회의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삭발식이 잇따르고 있다.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국 후보자에 대해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다"고 비판했다.

박인숙 의원은 "범죄 피의자를 법무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 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닫고, 자신들의 지지층만 바라보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과 국민들께 사과하고그리고 조국과 그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약속할 것을 촉구하며저희들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삭발'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인숙 의원은 "삭발 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우리들의 이 작은 몸부림이 건국 이후 지난 70년간 세계 역사에 유례없는 기적의 발전을 이루었으나 그 모든 것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박인숙 의원은 아울러 "자신들만이 '정의'요, '절대 선'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 경제를 뿌리까지, 무차별적으로 마구 훼손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 퇴진에 함께 해달라"고 국민들께 호소했다.

황교안 대표는 박인숙 의원의 삭발식에 대해 "국민의 뜻을 거스른 조국 임명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한다. 그리고 반드시 잘못된 조국 장관 임명 끝장내도록하겠다.  그 선두에 이제 두 의원, 위원장이 삭발했다. 그 삭발의 의미를 우리가 당원 모두가 의원 모두 위원장 모두, 저부터 가슴에 새겨서 반드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도록 하겠다. 가열찬 투쟁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언주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철회와 조국 장관 관련한 검찰 수사 보장, 청와대 인사라인 교체를 요구하며 삭발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