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文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 김석구
  • 승인 2019.09.09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국제매거진] 김석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법무무 장관에 임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후보자 법무부 장관 임명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법무부 장관에 조국 △여성가족부 장관에 이정옥△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에 은성수 등은 9일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록해 6명의 장관 및 장관급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인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강행은 조국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강행에 대해 반응이 엇갈렸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청문회 과정에서 진실과 거짓이 충돌했고 진실 가치 진군하기 시작했고 수사는 수사대로 하고 검찰개혁은 그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는 국회 나름대로 국민의 명령 받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오전 현안브리핑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환영하며 새 법무부 장관을 통해 사법개혁이 흔들림 없이 완수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국 장관 임명 강행과 관련해 국회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소집해 대책 논의에 들어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심을 거스르는 결정이며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며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특검 추진 범야권 논의를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은 오늘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사망했다"면서 "편법, 비리 세트 조국 후보자의 임명으로 대한민국 상식과 정의는 실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후보자에 대한 임명강행 결정을 강력 규탄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맞서 싸우겠다는 결심을 한 것 같다"며 "범야권의 뜻을 같이 하는 분들과 함께 국정조사와 특검 해임건의안 추진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김수민 대변인은 "대통령의 임명강행은 곧 이 땅의 정의에 대한 사형선고이며 옳고 그름에 대한 정의를 죽였고 바르고 좋음을 판단할 도덕마저도 감옥으로 보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