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국력 신장 여야 힘 합쳐야"
문희상 국회의장 "국력 신장 여야 힘 합쳐야"
  • 김보영 기자
  • 승인 2019.07.1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매거진/김보영 기자
(사진/이상벽 기자)

[국제매거진] 김보영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100년전과 달리 우리 국력은 강화됐고 강대국들의 국제관계 속에서 평화와 경제를 지켜내야 할 절체절명의 시기에 진보와 보수 여야가 힘을 합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美-中 충돌과 한국의 선택' 에 참석해 "백범 김구 선생께서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듯,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한다. 동포간의 증오와 투쟁은 망할 징조라고 일갈하신 뜻을 깊이 새겨야한다"고 이같이 강조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최근 미국과 중국의 경쟁은 무역전쟁, 기술전쟁이라고 불릴 만큼 대결국면으로 흐르고 있고 미중간 충돌의 본질은 세계 경제 패권 장악을 위한 G2 국가의 예고된 힘겨루기"라면서 "이러한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은 글로벌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고, 특히 대미·대중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에 가해질 압박도 지대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 미국과 중국의 역할을 지적하며 "정치적, 경제적으로 미국과 중국 어느 한쪽만을 선택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의 토대위에서 중국과의 우호협력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이러한 격변의 상황에서 대한민국이 어떤 길을 선택해야하는지 정부와 국회, 전문가와 지식인, 각계의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면서 "대한민국의 현명한 선택을 위한 해법을 모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